본문 바로가기

한국 최초 우주발사체(나로호)

  • 나로호는 대한민국 최초의 우주발사체로 100kg급 소형 인공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투입할 수 있는 우주발사체를 개발하면서 발사체 기술 자립을 위한 기술과 경험을 축적하기 위해 개발되었다. 러시아와의 국제 협력 방식으로 개발이 추진되었으며 러시아가 1단 로켓 및 관련 장비 설계와 개발을 담당하고 우리나라가 2단 고체 모터 개발과 나로우주센터 구축을 총괄했다.

    2009년 8월 25일 1차 발사에서는 이륙 216초 후 한 쪽 페어링 미분리로 실패했으며 2010년 6월 10일 2차 발사에서는 이륙 약 137.3초 후 폭발로 인해 발사에 실패했다. 2013년 1월 30일 3차 발사에서 100kg급 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투입하는데 성공하며 우리나라 발사체 기술 자립의 디딤돌을 놓았다.

    연구진은 나로호 개발 과정에서 부족한 인력과 예산을 투입해 30톤급 액체엔진과 추진제 탱크 선행 연구 등을 추진하며 독자 발사체 개발을 준비했다. 이는 한국형발사체(누리호) 개발로 이어져 한국형발사체(누리호)의 핵심인 75톤급 엔진 개발의 밑거름이 되었다.

    • 총길이33.5m (1단 25.8m, 2단 7.7m)
    • 총중량140t
    • 직경2.9m
    • 추력170톤급 1단 액체엔진, 7톤급 2단 고체엔진
    • 발사일(1차) 2009.8.25. (2차) 2010.6.10. (3차) 2013.1.3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