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국내 대학(원)생들이 개발한 큐브위성 3기가 차세대중형위성 1기와 동시 발사 성공

  • 부서명 홍보실
  • 작성일 2021-03-22
  • 조회 6652

국내 대학(원)생들이 개발한 큐브위성 3기가 차세대중형위성 1기와 동시 발사 성공

 ◇ 2017 큐브위성 경연대회 선발팀의 4년여 노력의 결실이 우주로​

 ◇ 차세대중형위성 1호와 함께 우주개발 시대로의 전환에 의미를 더해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3월 22일 오후 3시 07분(현지기준 11시 07분)에 국내 대학(원)생들이 주축이 되어 개발한 큐브위성* 3기가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러시아의 발사체 소유즈-2를 통해 발사 성공했다고 밝혔다.

 * 한 변의 길이가 10cm의 정육면체(1U,무게 1kg 내외)를 기본 단위로 규격화된 초소형 위성으로 기본 유닛을 여러 개 붙이면 다양한 형태로 제작 가능

 

 ㅇ 이번에 발사된 3기의 큐브위성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주관한 2017 큐브위성 경연대회를 통해 선발된 KMSL(Korea Microgravity Science Laboratory)팀(조선대/연세대 연합)의 3U급 1기와 CubesatYonsei팀(연세대)의 2U급 1기 및 1U급 1기다.

 

□ KMSL팀 위성은 우주환경에서 화염이 어떻게 점화되고 전파/소멸하는지 관찰하는 임무와, 우주환경에 노출된 곰벌레의 생존력 및 운동능력을 관찰하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ㅇ KMSL팀에서 개발 총괄을 맡고 있는 김진혁 석사과정 졸업생은 “4년의 긴 시간 끝에 발사를 앞두고 있자니 속 시원한 느낌도 들면서 많이 긴장됩니다. 경연대회 참여를 계기로 졸업 후 위성 개발 회사에 취업하였고 앞으로도 위성과 관련된 연구를 계속 하고 싶습니다” 라고 말했다.

 

□ CubesatYonsei팀(연세대)의 위성은 2기로 구성되는데, 2U급 위성에 탑재된 태양광 차폐막으로 태양을 가리고, 이 그림자를 이용해 1U급 위성에 탑재된 카메라가 태양 광구 주변의 코로나를 촬영하는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ㅇ CubesatYonsei팀에서 개발 총괄을 맡고 있는 김극남 박사과정 학생은 “위성 개발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학우들의 노력과 국내 산학연 전문가들의 수많은 조력 덕분에 개발을 완료할 수 있었습니다. 궤도 운영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 각 팀은 각각 교내에 구축한 지상국을 통해 3개월간 큐브위성을 운영하며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며, 임무에 성공한 팀에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이 수여될 예정이다.

 

□ 과기정통부 이창윤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학생들의 꿈과 열정이 담긴 큐브위성이 발사에 성공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위성 분야의 전문 인력 양성과 우주개발 저변 확대를 위하여 큐브위성 개발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019 큐브위성 경연대회를 통해 선발된 총 4기의 위성이 개발 중에 있으며,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에 탑재되어 발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