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누리호, ’22.6월에 발사한다!

  • 부서명 홍보실
  • 작성일 2022-02-25
  • 조회 2898
누리호, 22.6월에 발사한다!

 

누리호의 기술적 보완 이후, 615~623일에 발사 예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한국형발사체(이하 ‘누리호’)의 기술적 보완 조치 방안을 마련하고 향후 추진 일정이   확정되었으며, 이에 대한 사항이 「제40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22.2.25)」에서 심의‧확정되었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지난해 10월 21일, 1차 발사를 실시하여 국내에 발사체   핵심 기술력이 확보되었음을 확인하는 성과를 거두었으나, 3단 엔진의  연소가 조기에 종료되어 위성모사체가 목표궤도에 안착하지 못한 바 있다. 

 ㅇ 이 후 과기정통부는 발사조사위원회를 구성‧운영(’21.11월~12월)하여 원인 규명을 실시하였으며, 그 결과 누리호가 비행하는 동안 3단 산화제탱크의 헬륨탱크 고정지지부가 풀린 것 등이 주요한 원인  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ㅇ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이상률, 이하 ‘항우연’) 연구진들은 누리호를 기술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세부적인 조치 방안을 마련해 왔으며, 최근 산‧학‧연 외부전문가들로 구성된 전담평가단을 통해 관련 조치 방안에 대한 검토를 완료하였다.

□누리호에 적용될 주요 개선 사항은 3단 산화제탱크의 헬륨탱크 하부지지부와 맨홀덮개의 구조를 변경‧보강하는 것이다.

 ㅇ 헬륨탱크 하부지지부의 고정장치가 강화되도록 설계를 변경하고, 맨홀덮개는 두께 등을 보강하여 누리호가 비행 중 변화하는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비행할 수 있도록 한다.

 ㅇ 누리호 2차 발사에 사용될 비행모델의 3단부는 지난해에 조립이 완료된 상태이므로, 항우연은 이번에 변경될 부분에 대한 제작이 완료되면 3단부를 해체한 후 재조립하고 기밀시험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ㅇ 이러한 기술적 개선 조치를 모두 실시한 후, 2차 발사를 위해 비행모델의 1,2,3단을 단간 조립하고 성능검증위성을 누리호에 탑재하기 위해 약 1개월 정도의 추가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발사 시기는 당초 예정되어 있던 ’22.5월에서 ’22.6월로 변경된다. 

 ㅇ 2차 발사예정일은 6월 15일, 발사예비일은 6월 16일~ 6월 23일이며, 향후 발사관리위원회에서 기상상황 등을 고려하여 발사일을 최종 확정한다.

□과기정통부 권현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항우연과 관련 산업체는 누리호의 기술적 보완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누리호의 발사 준비가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붙임 : 누리호 3단 산화제탱크 모습​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