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누리호ㆍ다누리 성공 특별성과급 지급

  • 부서명 홍보실
  • 작성일 2023-04-03
  • 조회 1646

누리호·다누리 성공 특별성과급 지급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국민과 정부의 격려와 배려에 깊이 감사 

- 누리호 3차 발사, 민간 기술 이전 등 우주 경제 실현 위해 최선 

 

□ 대한민국 독자 우주발사체 누리호와 우리나라 첫 달 궤도선 다누리를 성공으로 이끈 연구진에게 정부의 특별성과급이 지급됐다.

 

□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 원장 이상률)은 누리호 및 다누리 연구개발에 참여한 연구진과 지원인력 등 1,131명에게 총 42.4억 원의 특별성과급을 지급했다고 3월 31일(금) 밝혔다. 

 

□ 이번 특별성과급은 우리나라 우주개발 역사의 이정표를 세운 누리호와 다누리의 성공을 위해 여러 난관을 극복하며 연구개발에 매진한 연구자와 참여 인력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사기를 진작하기 위해 지난해 정부가 마련한 특별재원으로, 올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예산안에 반영됐다.

 

□ 항우연은 특별성과급 지급을 위해 성과 기여도 분석, 구성원들의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지급방안을 마련하고 누리호와 다누리 개발에 직접 참여한 연구개발 인력에 대해 기여도에 따라 1천만원에서 600만원까지 특별성과급(42.4억원) 재원의 81%(34.4억원)을 지급하였으며, 나머지 재원으로 이외 전 직원에게 1인당 최소 100만원을 지급했다. 

 

□ 항우연은 이번 특별성과급에 대해 모든 구성원이 국민의 성원과 정부의 지원에 감사하며, 올해 상반기 예정된 누리호 3차 발사 등 한국형발사체 고도화사업과 차세대발사체 개발, 달 착륙선 개발 등 국가 우주개발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은 “연구진의 사기진작을 위한 정부의 세심한 배려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대한민국이 우주 강국으로 도약하고 우주 경제 시대의 주역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한결같이 노력하여 국민 여러분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