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다누리가 처음으로 달에서 촬영한 달 표면사진 공개

  • 부서명 홍보실
  • 작성일 2023-02-13
  • 조회 2269

 

다누리가 처음으로 달에서 촬영한 달 표면사진 공개
- 다누리, 시운전운영 완료 후 정상운영 진행 중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이상률, 이하 ‘항우연’)은 다누리의 시운전운영기간 1개월 동안 다누리가 달에서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다누리는 지난해 12월 27일 달 임무궤도에 진입한 이후, 올해 1월 2일부터 2월 3일까지 약 1개월에 걸쳐 시운전을 진행하였다. 시운전운영기간 중, 다누리는 달 임무궤도(달 상공 약 100km) 상에서 달 표면을 고해상도카메라로 촬영하는데 성공했다. 이는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달에서 촬영한 달 표면 사진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또한 다누리는 약 1달 간(1월 6일 ~ 2월 4일) 지구를 촬영(하루 1회)하여, 달에서 바라보았을 때 지구의 위상이 변화하는 것을 관측하였다.


시운전운영동안 다누리는 임무수행에 최적화한 운영모드로 변경(지구-달 항행 모드 → 임무운영 모드)*하고 본체 구성품과 탑재체의 성능을 점검했다. 임무운영모드로 변경 후 다누리 본체의 성능 및 안전성 확인을 완료하였고, 탑재체의 성능 검증과정에서도 성능‧데이터전송이 양호한 것을 확인하였다.

* 지구-달 항행시 고정되어있던 태양전지판을 태양을 향하도록 모드변경, 탑재체가 항상 달을 향하도록 모드변경 다누리는 한달 간의 시운전운영 과정에서 본체와 탑재체의 정상작동을 확인하여 시운전운영을 종료하고, 2월 4일부터 정상임무운영에 착수하였다. 다누리는 올해 말까지 6개의 탑재체로 달 과학연구(달 표면 편광 영상 관측, 자기장·방사선 관측 등), 우주인터넷 기술 검증 등 과학기술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붙임. 다누리 시운전 중 고해상도카메라 주요관측 결과 보충설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