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주과학

    • 우주를 떠다니는 우주정거장, 인공위성, 유인 우주선 등에서 찍어오는 사진들을 보면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의 환경과는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우주는 무중력 상태이기 때문이다. 물체에 작용하는 중력(물체와 물체 사이에 작용하는 인력(당기는 힘))의 크기가 0 인 상태를 우리는 무중력 상태라고 한다. 하지만 실제로 무중력상태에서는 중력이 “0”이 되는 것이 아니라 물체에 가해지는 무게가 “0”이 되기 때문에 무중량 상태라고도 한다.  문자 그대로의 무중력 상태는 어떠한 질량물의 중력도 미치지 않는 상태를 가리킨다. 무중력은 영어의 zero-gravity를 우리말로 옮긴 용어이며 이 영어 용어 역시 틀린 용어이므로 오늘날엔 weightlessness로 바꾸려 노력하고 있으나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틀린 옛날 용어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무중력 상태에서 유영을 연습하는 우주비행사들
    • 소리는 음파가 물질에 부딪혀 나는 것이다. 음파는 공기 속을 전해오는 파동인데, 우리가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이유는 이 음파가 사람 귓속의 고막을 진동시키기 때문이다. 우주공간에는 물질이 거의 없는 진공상태이므로 소리가 전달되지 않는다. 물론 지구 주변의 우주공간에는 질소, 수소, 헬륨 등의 기체가 존재하지만 소리를 전달해 줄 수 있는 양은 아니다. 간혹 SF 영화 속에서 우주공간에서 로켓이 날아가거나 폭발이 생길 때 나오는 소리는 영화를 위해 각색된 것이다.
    우주의 소리를 듣기 위해 장착한 헤드셋
    • 지구를 둘러싼 우주공간에는 수명이 다한 인공위성, 발사체가 분리되는 과정에서 나온 부속품, 인공위성 간 충돌로 인해 생긴 파편처럼 쓸모없는 ‘우주쓰레기’가 떠돌고 있다. 우주쓰레기는 초속 8~11km로 총알보다 빠르게 움직이기 때문에 운용 중인 인공위성에게 큰 위험 요소가 된다. 지름 10cm 이상인 우주쓰레기만 해도 2만 3천여개, 1cm 이상 우주쓰레기가 약 70여만개 존재하는 상황이다.
      초속 8~11km의 속력으로 이동하는 물체만 궤도 비행하며 비슷한 속력대가 아니면 비행하는 궤도가 다르지만 속도가 매우 빠르기 때문에 충돌 시 그 충격 또한 매우 커서 과학자들 사이에서 위험성의 인식이 더욱 더 높아지고 있다. 2011년에는 미국 국립 연구회(National Research Council)에서 궤도상의 우주쓰레기 양이 한계점에 도달했으며, 일부 컴퓨터 모델로는 이미 임계점(tipping point)을 돌파하여 서로 충돌하면서 그 양이 더욱 늘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현재 각 나라의 연구기관에서 비용과 효율성 등 다양한 측면에서 평가하여 최적의 방안을 고안 중이며 유럽우주국은 2025년부터 우주쓰레기 제거 위성 임무를 수행한다고 한다.​
    정지궤도에서 바로본 지구 주위 우주쓰레기들의 위치, 우주먼지의 충돌로 부서진 우주왕복선 조종실의 창문
    • 우주공간은 공기가 없는 거의 진공이라 태양에서 나온 전자기파와 방사선이 지구 근처로 그대로 도달한다. 그래서 이것들이 또 다른 위험요소로 등장한다. 특히 우주방사선은 인간의 몸과 위성의 전자장비에 치명적인 영향을 가할 수 있다. 이 때문에 태양 활동이 활발해져 우주공간에 방사선 양이 많이 발생하는 날에는 우주 유영이 금지된다. 

    우주에서 바라본 태양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