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10월 21일,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 예정일 확정

  • 부서명 홍보실
  • 작성일 2021-09-30
  • 조회 1906

10월 21일,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 예정일 확정

- 기상상황 등 고려, 발사예비일 10월 22일~10월 28일 설정-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9월 29일「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하여 누리호 1차 발사를 위한 기술적 준비상황과 최적의 발사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2021년 10월 21일을 발사예정일로, 발사예비일은 10월 22일에서 10월 28일까지로 설정하였다.

 

□ 이번에 발사가능기간을 확정한 「발사관리위원회(위원장:제1차관)」는 누리호 발사와 관련한 주요 의사결정을 담당하는 위원회로서,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이상률, 이하 ‘항우연’)의 주요 관계자로 구성된 위원회이다.

 ㅇ 금번 회의 시 발사관리위원회는 발사 준비현황과 향후 발사 시까지의 최종 준비 작업, 발사 조건(기상, 우주물체 충돌가능성) 등에 대해 면밀히 검토하여 발사가능기간을 확정하였고,

 ㅇ 10월 22일에서 10월 28일까지 설정된 발사예비일은 기상 등에 의한 일정 변경 가능성을 고려하여 설정하였다.

    ‣ 기상 상황이나 기술적 요소 등으로 인한 발사일 변경은 해외에서도 빈번하게 발생

​    ​‣ 아랍에미리트 화성탐사선 “아말”(’20.7.15.→’20.7.20)과 스페이스X 유인우주선 “리질리언스” (’20.11.14.→’20.11.15)는 기상 상황에 의해 발사가 연기되었으며, 러시아 “소유즈” (’21.3.20.→’21.3.22.)는 기술적 조치 사항이 발견되어 발사가 연기된바 있음

 

□ 현재 누리호는 지난 8월말, WDR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후 비행모델 조립과 발사대 점검 등의 최종 발사 준비를 진행 중이다.

 ㅇ WDR을 마친 비행기체의 단을 분리하고 실제 비행을 위한 화약류 등을 장착하고 있으며 10월 중순까지 비행모델 조립을 완료하고, 발사 2일 전까지 기체점검을 지속할 예정이다.

 ㅇ 누리호가 발사될 제2발사대는 발사체와의 통신 연계 현황, 발사 운용을 위한 각종 설비‧시스템*을 점검하고 있으며, 10월 중순까지 발사를 위한 준비를 마칠 예정이다.

    * 발사체 연료 및 산화제 저장/공급 설비, 고압가스(헬륨, 질소, 공기) 저장/공급설비, 이송/기립/고정 설비, 시스템 운용 통제 설비 등

 

□ 과기정통부 용홍택 제1차관은 “향후 남아있는 발사 준비 작업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만전을 다하고자 하며, 발사가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발사가 진행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모든 역량을 동원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