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다목적실용위성 5호, 2020년까지 2년 운영 연장

  • 부서명 관리자
  • 작성일 2018-08-22
  • 조회 1352

다목적실용위성 5, 2020년까지 2년 운영 연장

- 5(13.8~18.8)의 정규 운영 후, 첫 번째 임무연장(18.8~20.8)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5년의 정규임무를 충실히 완수한 국내 최초 영상레이더 위성인 다목적실용위성 5호*(이하 ‘아리랑위성 5호’)의 운영기간을 ’20년 8월까지 2년 연장한다고 밝혔다. 

   * 1m 해상도 레이더영상을 제공하는 국내 최초 전천후 레이더 관측 위성

 ◦ 아리랑위성 5호는 ’13년 8월 22일 발사 이후 현재까지 5년 동안 지구관측 레이더영상 획득 등 정규 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특히 많은 구름이 있거나 햇빛이 없는 야간에도 전천후 지구관측*이 가능한 저궤도(운영궤도 550km) 인공위성이다.

   * 마이크로파를 지상에 쏘아 반사된 신호를 합성하는 방법으로 영상을 제작 


아리랑위성 5호의 정규 임무 기간이 금년 8월22일부로 끝나감에 따라,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임철호, 이하 ‘항우연’)은 산학연 전문가를 중심으로 검토위원회를 구성하여 아리랑 5호의 운영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술 점검을 실시하였다.

 ◦ 전문가 검토위원회는 위성본체・탑재체와 지상국 등 시스템 정상 작동 여부, 교신 및 궤도유지 상태, 안정적인 위성 운영 및 잔여 연료량, 영상품질의 우수성 등을 확인하였고, 2년간의 추가 임무 수행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하여 이번 임무연장 결정을 내렸다.

   ※ 저궤도위성 임무 연장사례 : 다목적 1호(5년), 다목적 2호(6년), 다목적 3호(2년, 현재 운영 중)


아리랑위성 5호는 지난 5년간 지구궤도를 약 27,000회 회전하고 약 7,000회 지상기지와 교신하면서 총 58,440회에 걸친 촬영으로 공공과 민간이 필요로 하는 국내・외 레이더 영상 127,000장 이상을 확보・제공했다.

 ◦ 특히, 홍수・가뭄, 산불, 지진 및 지반침하, 해양 기름유출과 같은 재난・재해 상황에서 관측 영상을 제공하여 신속한 대응 및 재산・인명 피해 경감에 기여하였고, 

 ◦ 공공안전 및 국토・자원관리 등 다양한 공공・민간의 서비스 수요 충족을 위한 다량의 영상을 제공하였다.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아리랑위성 5호가 정규 임무기간(5년)을 넘어 연장 운영됨에 따라 2년간의 연장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위성운영상태 지속적 모니터링 등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우리나라 최초의 레이더 관측 위성인 아리랑위성 5호의 성공적 임무완수로 국가 위성 개발・운영 기술이 한 단계 도약했다.”고 말하면서, “운영기간 2년 연장으로 2020년까지 레이더 영상을 차질 없이 보급하여 국민생활과 안전에 지속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