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누리호, 산화제탱크 레벨측정 센서 신호 이상 개선 완료

  • 부서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작성일 2022-06-17
  • 조회 598

누리호, 산화제탱크 레벨측정 센서 신호 이상 개선 완료

- 6월 21일, 누리호 2차 발사 실시 -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이상률, 이하 ‘항우연’)은 6월 15일 발견된 누리호 1단 산화제탱크 레벨측정 센서의 신호 이상에 대한 기술적 개선 조치를 완료했으며, 6월 21일에 누리호 2차 발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누리호는 6월 15일 발사대에서 조립동으로 이송되었으며, 6월 16일부터 항우연 연구진들이 본격적인 점검에 착수하였다.

 ㅇ 연구진들은 레벨측정 시스템 전반*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였으며, 신속한 점검을 위해 작업의 난이도를 고려하여 순차적인 점검을 실시하였다.

   * 부표가 부착되어 있는 레벨센서, 신호를 모아 처리하는 신호처리박스와 이와 관련된 전선으로 구성

 ㅇ 우선 누리호 1단의 점검창을 개방하여 신호처리박스 및 이와 관련된   전기신호부품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 결과, 해당 부분에서는 기술적인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

 ㅇ 이에 연구진들은 레벨센서에 대한 검사를 실시하였으며 코어부의 고장을 확인하고 코어를 신품으로 교체‧장착하였으며, 이후 전기 신호 등에   대한 점검을 수행한 결과 정상 작동이 가능함을 확인하였다.

 ㅇ 당초, 연구진들은 레벨 센서 점검을 위해 1단과 2단 연결부를 분리하려 했으나, 미분리 방식이 가능하다는 판단 하에 단간 연결부를 분리하지 않고 점검을 실시하였다.

 

□ 연구진들은 앞으로 1~2일에 걸쳐 누리호의 전기적인 점검을 지속할   계획이며 추가적인 점검 과정에서 이상이 없다면 기술적으로 6.21(화)부터 발사가 가능하다고 판단하였다.

 

□ 과기정통부 권현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현재 누리호에는 화약류가 장착되어 있어 유공압 점검 등을 추가 수행하기에는 작업자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며, 향후 기상상황을 고려할 때 차주 하순으로  갈수록 기상상황이 악화될 전망이므로, 이런 제반 상황을 고려하여  발사관리위원회에서는 6월 21일에 누리호 2차 발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하였다.”고 말하면서, 

 ㅇ “다만, 향후 기상상황에 따라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