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달 궤도선), 국민 여러분께서 이름을 지어주세요

  • 부서명 홍보실
  • 작성일 2022-01-25
  • 조회 5239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달 궤도선), 국민 여러분께서 이름을 지어주세요

  

◈ 달 탐사선(달 궤도선) 발사(8월) 앞두고 전국민 대상으로 명칭공모 실시

◈ 대상 당선자에게‘달 탐사선 발사참관(美, 플로리다)’특전 제공 등 풍성한 혜택을 통해 의미 있는 명칭선정 및 공모전 참여 유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이상률, 이하 ‘항우연’)과 함께 대한민국 최초 우주탐사선인 달 탐사선(궤도선)의 이름을 정하기 위한 대국민 명칭공모전을 1월 26일(수) 오전 10시부터 2월 28일(월) 오후 6시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 ​ㅇ ​달 궤도선은 2016년부터 개발이 시작되어 현재는 우주환경시험 등을 진행하며 올해 8월 발사 일정에 맞추어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으며, 달 탐사선에는 임무수행을 위한 5개의 탑재체와  NASA의 ShadowCam이 탑재되어 있다.

 

달 탐사선(달 궤도선) 관련 주요 내용을 나타내는 표

참고 : 달 탐사선(달 궤도선) 관련 주요 내용

달 탐사선(달 궤도선) 관련한 주요 내용 및 달 탐사선 임무에 대해 알 수 있습니다.
구분 주요 내용 및 달 탐사선 임무
본체 ▶(임무기간) 1년 ▶(운용궤도) 원형궤도(100Km x 100Km) ▶(전이궤도) BLT*
탑재체(6개) 고해상도카메라
(항우연)
한국 달 착륙선 착륙 후보지 탐색 감마선분광기
(지자연)
달 표면의 자원 유무 탐사
광시야편광카메라
(천문연)
달 표면입자 분석 우주인터넷
(ETRI)
심우주탐사용 우주인터넷 시험
자기장측정기
(경희대)
달의 생성원인 연구 ShadowCam**
(NASA)
미국의 달 남극 유인착륙 후보지 검색

*BLT(Ballistic Lunar Transfer) : 지구와 태양 등의 중력을 이용하여 달 궤도선 전이

** 달 100km 고도에서 최적화된 탑재체로 NASA의 유인 달 남극 착륙('24) Artemis 미션의 착륙후보지 탐색을 위해 달 극지방 고위도 영구음영지역을 촬영

   

□ 우리나라는 1992년 ‘우리별 1호’를 통해 우주를 향한 첫 걸음을 시작한 이래 30년 만에 달 탐사에 이르는 역사적인 시간을 맞이하고 있다.

 

□ 달 궤도선은 올해 8월 스페이스 X사(社)의 팔콘-9 발사체에 실어 미국에서 발사될 예정이며, 4개월여 간의 궤도비행을 거쳐 같은 해 12월 달 궤도에 도착하고, 2023년 1년 간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 이번 공모전은 대한민국 우주탐사의 첫 장을 여는 달 탐사선(궤도선)에 어울리는 이름을 부여하기 위한 것으로,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발사성공 염원과 우리나라 최초 우주탐사라는 의미와 함께 참신하고 기억하기 쉬운 명칭을 응모할 수 있다.

​ ​ㅇ 본 공모전은 1월 26일(수)부터 2월 28일(월)까지 진행될 예정으로, 모바일이나 PC 홈페이지(www.kari.re.kr/kplo)를 통해 응모가 가능하다.

​ ​ㅇ ​응모 종료 이후, 전문가 심사를 거쳐 대상 1명(과기정통부장관상), 우수상 2명(항우연원장상/각 상금 100만원), 장려상 2명(항우연원장상/각 상금 50만원)을 시상하고, 국민 선호도조사 참여자 중 추첨으로 100명에게 상품권 1만원도 증정할 예정으로, 결과는 4월 말 응모 홈페이지(www.kari.re.kr/kplo)를 통해 발표할 계획이다.

  - 특히, 대상작 제안자 1명에게는 과기정통부장관상 이외 미국에서 발사 예정인 달 궤도선의 발사장 현장 참관 또는 상금 300만원의 특전 기회가 제공될 예정이며, 대상작은 달 궤도선의 대내․외 공식명칭으로 사용되게 된다.

 

□ 과기정통부 권현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달 궤도선은 성공 시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 달 탐사 국가로서 우주탐사 역사에 첫 발을 내딛게 될 것”이라고 밝히면서 “이번 명칭 공모전에 큰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