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우주경제 시대, 우리나라 위성항법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 부서명 홍보실
  • 작성일 2022-07-18
  • 조회 2514

우주경제 시대, 우리나라 위성항법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 과기정통부 장관, KPS개발사업본부 출범식 및 우주분야 연구현장 방문 -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7월 18일(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이상률, 이하 ‘항우연’)에서 열린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개발사업본부 출범식에 참석하고, 위성조립시험시설 등 우주개발 연구현장을 방문하였다.

 

□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Korean Positiong, System) 개발 사업은 한반도 인근 지역에 초정밀 위치·항법·시각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위성항법시스템을 개발·구축하는 사업이다.

 ㅇ 위성항법시스템이 제공하는 위치·항법·시각 정보는 교통·통신·금융 등 국가 핵심 인프라를 운용하는데 필수적인 요소로, 최근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 등 신산업 분야에서도 초정밀 위치·항법·시각 정보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ㅇ 이에 정부는 ’22년부터 ’35년까지 14년* 간 총 3조 7,234.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KPS 위성시스템‧지상시스템‧사용자시스템을 개발하고, 총 8기의 위성을 궤도에 배치할 계획이다.

     * (’22)사업 착수 → (’27)위성1호기 발사 → (’34)시범서비스 → (’35)위성배치 완료

 ㅇ 특히, 우리나라는 여러 차례 지구관측위성을 개발해 왔으나 항법위성의 개발은 처음 시도하는 것으로, 이에 지난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22.5.21.)을 통해 위성항법분야의 기술과 경험이 가장 풍부한 미국과 협력하기로 합의하기도 하였다.

 ㅇ KPS는 역대 최대 규모의 우주개발사업으로서 민간 우주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내비게이션 등의 정확도를 향상시켜 일반 국민 누구나 그 효과를 체감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기존 위성항법시스템보다 훨씬 정확한 미터급·센티미터급 서비스를 제공하여 자율차·도심항공교통과 같은 신산업 육성에 기여하는 등, 향후 우주경제 시대의 핵심 인프라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 KPS개발사업본부는 항우연 내 설치된 독립사업본부로서 KPS 연구개발을 총괄하며, 오늘 출범식은 KPS 연구개발 착수를 기념하기 위해 개최하였다.

 ㅇ 출범식에는 KPS 개발 사업에 참여하는 각 연구개발기관, 전문기관, 부처의 관계자들이 참석하였으며, 이종호 장관과 각 기관 관계자들은 허문범 KPS개발사업본부장의 연구개발계획 발표를 듣고 향후 KPS 개발 방향과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ㅇ 또한, 이종호 장관은 KPS개발사업본부 현판 제막식을 함께하면서, 각 기관의 관계자들에게 그 간의 노고를 치하하고 앞으로 성공적인 연구개발을 당부하였다.

 

□ 이어서 이종호 장관은 항우연의 위성총조립시험센터에 방문하여 우주분야 연구현장을 살펴보았다.

 ㅇ 위성조립총시험센터는 위성 조립과 진동환경시험·열진공환경시험·전자파시험 등 위성 개발에 필요한 각종 시험을 한 곳에서 모두 수행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시설로서, 향후 KPS 위성의 조립·시험도 이뤄질 예정이다.

 ㅇ 이종호 장관은 위성조립시험동 내 정밀조립실, 열진공환경시험실, 전자파시험실 등을 둘러보면서 다목적 실용위성 6호·7호 등 현재 개발 중인 인공위성을 살펴보고, 향후 위성 조립·시헝 계획 등을 청취하였다.

 

□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KPS 개발 사업은 우리나라 역대 최대 규모의 우주개발 프로그램이자 4차 산업혁명 신산업에 필수적인 국가 인프라를 구축하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우주경제 시대의 차세대 주자인 KPS를 차질없이 개발할 수 있도록 범부처 추진체계를 정비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

 ㅇ 또한, “KPS를 필두로,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참여 확대 등 한-미 정상회담의 우주분야 후속조치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현장과 소통하며 우주분야 연구개발의 내실화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맨위로